삼형제

형은, 믿고 따라온 두 동생이 고맙다고 했다
나는, 아버지같이 이끌어주고 있는 형과 잘하고 있는 동생이 고맙다고 했다
막내는, 자랑스런 두 형이 있어서 고맙다고 했다

어제 저녁이다
삼형제는 식사 겸 술한잔 하면서
무교동 어느 술집에 있었다
4시간이 넘도록 한자리에서 술을 마셨다

상당히 많은 얘기를 나누었다
공감도 하고,
같이 울기도 하고,
마음이 짠하기도 하였다

삼형제가 같은 자리를 마련하기가 쉽지가 않다
그렇다고 어려운 것도 아니다
그들은 수도 중심가에서 반경 5Km내에 있다

항상 바쁜 큰 형은 거의 매일 밤11~12시에 퇴근한다
피곤의 연속인데,
둘째인 내 전화를 받고는
업무를 대충 접고 나온 것이다
탱자탱자하는 막내는 바쁜것은 없지만
짜여진 일과에 답답해한다
놀고 먹는 나는 항상 능력의 반정도만 업무에 투자한다
그 중의 반은 이생각 저생각 하면서 보낸다

그러던 차에
마침 근무지를 옮기는 관계로
얘기 할 겸 자리를 주선한 것이다

모든 얘기를 기억할 수는 없지만
생각나는 대로 적어보고자 한다

막내가 그랬다
아버님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던 때의 영상이 각인되어 있었다
막내는 그 당시 10살 이었다
거꾸로 되짚어보면 당신이 작고하신지 21년이 되었다
그런데, 그 당시 상황을 말하는 것이다

자전거를 타고 동네가게에 갔다가 얘기를 들었다는 것
그리고, 전화를 받고 황급히 나가시는 어머니의 뒷모습
이후, 집으로 택시타고 와서 내리자마자 어머님이 울부짖으며 쓰러지셨던 모습
귀여움과 사랑을 독차지했던 막내가 느꼈던 것이 상당했을 것이다
나는 그저 막내가 무얼 알았을까…그리 여겼었다

형의 충격도 만만치 않았다
당신은 영안실에 안치되어 있었는데,
가서 직접 눈으로 확인을 했다
교통사고이다 보니 끔찍한 모습이었을 것이다

다녀온 형은 말을 잊었고,
어쩔 줄을 몰라 집을 나서려했고,
친척들이 이를 만류하였다

나도 그 당시 상황이 각인되어 있다
할머님이 계셨었는데,
먼저보낸 아들을 가슴에 묻고,
그 고통이 심했던지 어떤지
몇 해 지나서 치매를 앓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머님의 울부짖음을 결코 잊을수 없다
그 당시 당신의 나이는 37살 이었다
서로 얘기를 하면서 굵은 눈물을 흘렸다
누구 뭐라 할 것 없이 우리는 울고 울었다

중학교 3학년이었던 형은 졸업하자마자
취업을 하여 동생들 뒷바라지를 하겠다고 하였다
딱히 뻔했던 집안 사정을 위해
달리 방안이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어머님은 당신이 밭에서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자식들 공부 시키겠다고 하셨다
그래서 마음을 다잡게 되었고,
힘들게 농사일과 공부를 병행하게 되었다

고등학교 졸업반인 형은 순위에 들었으며
S대에 도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이듬해 재수를 하였고,
결국 Y대에 입학하게 되었다

나는 형의 재수시절이 제일 힘들었다고 얘기하였다
재수하는 형은 멀리 서울로 가버렸고,
말썽을 일으키고, 말을 안듣는 막내…
결국 고2였던 나는 집안일을 도와야했고,
상대적으로 공부할 시간이 없었다

그렇다고 시세가 좋아서
농산물이 제값을 받는것이 아니었다
대파 농사를 지었는데,
하루 일당도 안되는 삶의 연속이었다

이런 얘기를 하니
막내녀석이 안절부절을 못한다

형수에게 미안함이 있다
형수는 내가 제대한 지 3일 뒤에 시집을 왔다
신촌에서 신혼 살림을 차렸는데,
때마침 제대한 나는 IMF여파로 취업을 못했고
취업준비를 위해 당분간 형집에 머물러야 했다
싫은 내색하지 않고, 시동생을 받아주었다

기억을 더듬어도 나는 형수에게서 밥상 한반 제대로 받아보지 못한것 같다
거의 사먹고 다니고,
아니면 직접 라면 끓여먹고 했던 것 같다
챙겨줌을 받지 못한 서운함이 아직도 남아있지만,
그래도 신혼생활의 기쁨을 느껴보지 못했을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하였다

나는 어머니에게 애인을 만들어주자고 제안하였다
다들 수긍하는 눈치고
이해가 간다는 모습이다
그동안 고생하셨으니
재미있게 사셨으면 싶다고 하였다

이외에도
이런 저런 다양한 얘기를 했다
술이 어디로 들어갔는지 모르겠다
결국 취한 우리들은
화이팅을 외치며 서로를 격려하였다

평상시 가족모임이 있어도
말이 별로 없는 삼형제…

그들은 말이 없어도 통할수 있는
이심전심이 있다…

2005년 7월 어느날 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