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드프레스(WordPress)

홍마리오의 워드프레스 초급/중급

만들면서 배우는 워드프레스


워드프레스(WordPress)는 워드용 프로그램을 말하지 않는다.
블로그나 웹사이트를 만들고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말한다.
본 블로그도 워드프레스를 이용해서 구축하였다.
기술치, 기계치 라고해도 부담갖지말고, 상식을 넓히는 차원에서 읽어보길 추천한다.

조용필 : 꿈 YongPil Cho : The Dreams(1991)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zpz4zYFYjZo[/embedyt]

화려한 도시를 그리며 찿아왔네
그곳은 춥고도 험한 곳
여기 저기 헤매다 초라한 문턱에서
뜨거운 눈물을 먹는다

머나먼 길을 찿아 여기에
꿈을 찿아 여기에
괴롭고도 험한 이길을 왔는데
이세상 어디가 숲인지 어디가 늪인지 그 누구도 말을 않네

사람들은 저마다 고향을 찿아가네
나는 지금 홀로 남아서
빌딩 속을 헤매다 초라한 골목에서
뜨거운 눈물을 먹는다

저기 저 별은 나의 마음 알까
나의 꿈을 알까
괴로울땐 슬픈 노래를 부른다
슬퍼질땐 차라리 나홀로 눈을 감고싶어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저기 저 별은 나의 마음 알까
나의 꿈을 알까
괴로울땐 슬픈 노래를 부른다
이세상 어디가 숲인지 어디가 늪인지 그 누구도 말을 않네
슬퍼질땐 차라리 나홀로 눈을 감고싶어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조용필 13집 The Dreams 앨범 타이틀 곡.
비행기에서 만든 곡으로, 가장 아끼는 노래라고 한다

우리는 누구나 때되면 돌아갈 고향이 있다.
바로 하늘이다.
이 세상 소풍 끝내고 돌아갈 곳.
그리말하지만 우리네 삶은 늘상 객지를 떠돈다
그 소풍이 힘든 여정이다.
이 노래를 안 시점은 도시에서 사회생활을 막 시작하던 시점이었다.
혼자서 삶을 견디며, 지나야 했던 시절
되돌아보며 삶을 추스려본다.

무엇을 찾아 이 세상에 왔는가.

궤적

우리의 만남은

지은이: 용혜원

우리의 처음 만남은
오늘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언젠가 어느 곳에서인가
서로를 모른 채
스쳐지나가듯 만났을지도
우리는 알 수는 없습니다

그때는
서로가 낯모르는 사람으로
눈길이 마주쳤어도
전혀 낯선 사람으로 여겨
서로 무관심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들의 만남 속에
마음이 열리고
영혼 가득히 사랑을 느끼는 것은

우리의 만남이
우리의 사랑이

이 지상에서
꼭 이루어져야 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만남은
기쁨입니다 축복입니다
서로의 마음을 숨김없이
쏟아놓을 수 있는 것은
서로를 신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의 눈동자 속에
그대의 모습이 있고
그대의 눈동자 속에
나의 모습이 담겨져 있습니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그보다 놀라운 것은
우리들의 영혼 속에
주님의 손길이 함께 하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서로의 영혼을 위하여
그 분의 이름으로
기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만남이 이 글을 읽는이마다 있어지기를 소망하며…

 


함수는 관계이며, 대응이다.
궤적은 시간축과 공간축을 놓고 지나간 함수이다.

나의 과거를 알려면
지나온 궤적을 따라가면 된다.
그러다보면 누군가 만남을 알 수 있겠다.

상대는 일차 함수, 내 궤적 함수와 맞춰보자
그 속에는 다양한 만남이 있다.
때로는
아니 만나기도 하고,
만났으나 멀어저 가기도 하고,
다시 인연이 되기도 한다

영겁으로 보면 찰나와 같은 접점이지만
우리 삶으로 보면 평생이 될 수도 있을 듯 하다.

내 궤적을 돌아보면 어떨까…

 

수학백과: 함수란 무엇인가

어머니 – 그리움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지은이: 심순덕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한겨울 냇물에서 맨손으로 빨래를 방망이질 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배 부르다 생각없다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발 뒤꿈치 다 헤져 이불이 소리를 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손톱이 깎을 수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썩여도 전혀 끄떡없는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그것이 그냥 넋두리 인줄만―

한밤 중 자다깨어 방 구석에서 한없이 소리 죽여 울던 엄마를 본 후론
아!
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expand title=”펼쳐보기” swaptitle=” ” expanded=”false”]

시낭송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RNM26ekz0g0[/embedyt]

[/expand]


나는 삼시세끼라는 예능 프로를 즐겨보고 있다.
사실 내용은 별거 없는데, 세끼니를 아궁이에 솥단지 걸고, 직접 밥이며 반찬을 해서 먹어야 한다.
반찬 재료는 집에서 가까운 밭에 심겨진 재료들을 사용하면 된다.
가끔은 단체로 늦잠을 자서 출연자들이 미안해하고 아점으로 때워야 할때도 있지만, 우리는 애교로 봐주고 넘어간다.
출연자들은 약속된 촬영일이 지나면 다시 도시로 되돌아가 일상적인 삶을 지낼 것이다.
예능은 일종의 일로써 짧은 기간 고생하면 될 것이다.

그런데, 삼시세끼 자체가 삶이라면 어떨까.
며느리로서 아내로서 엄마로서 여자로서 살아야 했고, 모진 풍파를 견디며 지나야 했던 삶이 있다.
바로 어머니의 삶이다.

당신은 21살에 중매쟁이에게 속아서 가난한 집으로 시집을 왔다.
비록 계모의 괴롭힘에 초등학교를 온전히 졸업하지 못했지만, 나름 먹고사는데는 넉넉한 생활이었다.
그러나 시집은 그렇지 않았다.
잘 사는 신랑집을 확인하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쌀독을 열어보니 몇 끼니를 해결하지 못하는 양이었고, 쌀자루가 아닌 되로 조금씩 꾸어다가 먹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딸린 식솔들이 많았다.
그당시 아버지는 둘째였지만 집안의 가장 역할을 하였다.
장남은 분가하였고, 딸린 식솔은 할아버지, 할머니, 고모 3명이 있었다.
당신은 비록 굶더라도 삼시 세끼를 그렇게 해서 식솔들을 해먹였다.

시집살이도 만만치 않았다.
망한 양반 집안의 귀한 딸이었던 할머니는 몸종을 데리고 시집을 왔지만
넉넉치 않았던 세간살이로 인해 몸종을 돌려보냈다.
그렇다고 살림을 직접 하지않고, 집안일을 거의 하지 않아 꼴이 말이 아니었다.
당신이 시집온 그 나이에 시어머니는 50살 즘 되었다.
젊은 시어머니는 매사 들들 볶기 일쑤였고,
심지어 같이 밥상을 못하도록 나무랬단다.
지금도 당신은 우리와 같이 겸상을 안한다.
우리가 다 먹고나서야 식사를 한다.

시집살이가 어려우면 남편복이라도 있어야했다.
남편은 효심 지극하고, 착했지만 아내를 못챙기는 술좋아하는 바보였다.
부모님께 빨래비누 살 돈도 남기지 않고, 생활비를 전부 드려서 당신은 빨래 양도 많은데 제대로 못해 양잿물을 사용해야 했다.

지금 같으면 차라리 헤어지고 말터인데, 인연을 끊기에는 자식의 인연이 강했었나보다.
어느덧 세 아들이 태어나게 되었고,
나름 커가면서 생활이 안정되어 갔다.

그것도 잠시
당신이 37살 되던 해 불의의 교통사고로 남편을 여의게 된다.
혼자서 농사일을 하며, 삼형제를 키우게 된다.

그때부터 호미가 닳아 갈고리로 변해가는데 오래 걸리지 않을 정도로
새벽부터 밤 늦도록 논밭 일을 했다.
그렇게해서 삼형제를 온전히 키워냈다.

이제 맘편히 몸편히 즐기면서 여생을 지내면 좋을텐데…
어느덧 자식의 자식들을 봐주느라 자기 생활이 없다.

돌아보니 어느덧 강산이 4번째 바뀌게 된다.
청춘이 갔다. 인생이 갔다.
남은 것은 꼬부라진 허리, 틀니와 주름 뿐…

어머니! 당신은 그리움입니다.
멍에는 벗고, 영원히 젊은 엄마로 살아주세요.
천분지일도 보답하기 어렵겠지만 남은 기회를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