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cedades : Eres Tu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naAC37W42ro[/embedyt]

[expand title=”펼쳐보기” swaptitle=” ” expanded=”false”]

IL Divo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7F8pSyXRRnc[/embedyt]

Luis Miguel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WSv5J_-bXQA[/embedyt]

Eydie Gorme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QQDRSwRtpxg[/embedyt]

박강수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qCAt5sRurRs[/embedyt]

김희진, 티시 이노호사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KddHKlBCjiI[/embedyt]

[/expand]

당신은….

당신은 나에게 믿음을 주는 사람
어느 여름날 아침처럼

당신은 나에게 미소를 주는 사람
그런 사람이, 그런 사람이 바로 당신입니다

당신은 나의 모든 희망
내 두 손에 고인 신선한 빗물 같은 사람

당신은 강한 미풍과도 같은 사람
그런 사람이, 그런 사람이 바로 당신이랍니다

당신은 내 마음의 샘에서 솟아나는
샘물과도 같은 사람

바로 당신은 그런 사람입니다

당신은 내 벽난로에서 타오르는 불꽃
당신은 내 빵에 쓰인 밀가루와 같은 사람

당신은 한 편의 시와 같은 사람
밤하늘에 들리는 기타 소리와 같은 사람

당신은 내 맘의 지평선과 같은 사람
그런 사람이, 그런 사람이 바로 당신입니다.
당신은.


이 곡은 1973년 스페인 악단 Mocedades(모세다데스)가 부른 곡으로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서 2위를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스페인 가요이다. 국내에서는 1978년 대학연합 혼성그룹 쌍투스가 ‘그대 있는 곳까지’라는 제목으로 번안해 부르기도 하였다. 최근 한국영화 ‘하모니’ 삽입곡으로 나오기도 하였다.

예술은 현실을 그대로 표현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대개 힘들면 힘들다고 고통스러우면 고통스럽다고 표현하는데 말이다.
그것은 고통스러운 현실을 기쁨과 희망으로 승화시킨다.
이 스페인 곡은 플프랑코 독재 치하에서 만들어졌다.
대학생이었던 이들은 이렇게 스페인 국민들에게 희망을 노래하였다.
우리의 삶이 예술은 아닐지라도 지금 이 순간
고통을 노래할 것인가 희망을 노래할 것인가

[expand title=”펼쳐보기” swaptitle=” ” expanded=”false”]

쌍투스 합창단 : 그대 있는 곳까지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1TVNtag3CAM[/embedyt]

하모니 영화 : 그대가 있는 곳까지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7ijCPuohcZk[/embedyt]

인치엘로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ZOnY53dMBGY[/embedyt]

그대 있는 곳까지

영원히 사랑한다던 그 맹세
잠 깨어보니 사라졌네
지난밤 나를 부르던 그대 목소리
아 모두 꿈이었나봐

그대가 머리 떠나버린 후
이 마음 슬픔에 젖었네
언제나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아 바람아 너는 알겠지

바람아
이 마음을 전해다오
불어라
내님이 계신 곳까지

바람아
이 마음을 전해다오
불어라
내님이 계신 곳까지

이 밤도 홀로 창가에 기대서
밤하늘 별들 바라보네
기약도 없는 그 님을 기다리며
이 밤을 지새웁니다

바람아
이 마음을 전해다오
불어라
내님이 계신 곳까지

바람아
이 마음을 전해다오
불어라
내 님이 계신 곳까지

[/expand]

김진호 : 가족사진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0uRDuy-g030[/embedyt]

불후의 명곡 보기(추천) : https://www.youtube.com/watch?v=cS-IiArGmcU

 

나는 어느 집에나 가보면 걸려 있을 그 흔한 가족사진을 가지고 있지 않다.
어릴 적에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사진 찍을 기회가 없기도 했겠지만
어머니도 다같이 찍을 마음의 여유도 없었던 듯 하다.

사진은 빛을 모아 만들어진 그림이지만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역사의 순간 인 듯 하다.
시간이 없다하여, 마땅한 옷이 없다하여, 외양이 준비가 안되어서
사진관이 멀어서, 카메라가 준비가 안되어서 등등
핑계를 만들지 말고,
지금 당장 찍어보자. 역사를 만들어 놓아 보자.

 

Helene : Dans ses grands yeux verts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rDLg-1eYgnM[/embedyt]

 

[expand title=”펼쳐보기” swaptitle=”  ” expanded=”false”]

Compilation Hélène (샹송 17곡)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hY9UkulR-TU[/embedyt]

00:00 Je m’appelle Hélène
03:44 Dans ses grands yeux verts
06:38 Pour l’amour d’un garçon
09:49 Ce train qui s’en va
13:38 Peut-être qu’en septembre
17:53 Trop de souvenirs
21:07 Amour secret
24:35 C’est trop dur d’être une fille
27:34 Le miracle de l’amour
31:13 Moi aussi je vous aime
35:15 Imagine
39:51 Pauvre blues
42:38 Sous le soleil
45:39 Imagine (Live)
50:04 Partir avec toi
52:41 À force de solitude
56:05 Sarah

[/expand]

앳댄 소녀의 얼굴로 통기타를 메고 있는
금발머리에 밤색 눈, 맑은 목소리의 소녀를 처음 만난 것은
90년대 군대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시절 군생활이 너무 힘들어서 삶을 놓을까 심각했었을때
우연히 들른 파주 금촌,
허름한 레코드샵 구석퉁이에서 먼지가 쌓여있던 카세트 테이프가 눈에 띄였다.

앨범 테이프는 인물보다도 그 자체가 아름다웠다.
그 당시 대부분의 카세트 테이프 외관은 검정색이거나 흰색이고, 볼품없는 라벨지가 붙어있었다.
엘레느 앨범은 오렌지 색이었다. 표지와 같이 그 자체가 아름다웠다.

그 당시 가격도 2~3배는 비쌌던 걸로 기억하는데, 저녁 식사비를 아껴서 샀더랬다.
들어보니 곡이 너무 좋아서 테이프가 닳고 닳아 늘어질때까지 들어봐야겠다 생각했다.
무한 반복을 했었는데, 비싼 만큼 값어치를 하는지 늘어나지 않았다.

지금까지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가수는 현재 주름지고, 연륜이 느껴지나
삶이 힘들때 위로가 되어주는 그 당시 엘레느를 만나보기를 진심으로 추천한다.

 

캐논(Canon)의 변주곡

[embedyt] https://www.youtube.com/watch?v=3eJVmweMo4s[/embedyt]

 

그녀가 노래를 듣고 슬픈 이유는
가사에서 던져주는 슬픔보다
노래를 들려주려는 그의 마음이 던져주는 슬픔 때문일 것이다.

그가 연주를 듣고 아픈 이유는
곡에서 던져주는 아픔보다
곡을 들려주려는 그녀의 마음이 던져주는 아픔 때문일 것이다.

왜 내게 그런것이 보이는 것일까
노래는 그냥 노래이고
연주는 그냥 연주인데…

그는 꼭두 새벽부터
캐논을 들으면서 가슴으로 울었다

한 동안 꼼짝 안하고 울었다